내가 그날 몇시에 퇴근할수 있을지는

퇴근 10분전에 알 수 있고

내가 주말에 나올지 안나올지는

금요일 퇴근할때 알 수 있는데

 

금요일 언제 퇴근할지는

퇴근 10분전에 팀장이 알랴줌 ㅅㅂ.

내가 마누라한테 누차 이르기를

 

1. 오늘 언제 끝나냐. 2. 그리고 주말 어떻게되냐.

이 두가지는 절대 묻지 말라. 우리는 전혀 알 수 없다.

 

 

근데 어느날은 아주 가끔

오후 한 서너시부터 오늘은 야근을 안한다는걸 알려주는 날이 있다.

어제가 바로 그 드문 날.

 

이번 주말에 집들이 하나 작가;;;;모임 하나 있으니까

오늘은 밥먹고 운동하고 들어가서 자야겠다고

칼퇴하기 위해 달리고 있는데

 

 

부장 하나가 뒤에서 툭 치면서

 

"어이 오늘 한잔?" 이런다;;;

 

 

이 아저씨는 식도락가.

맛 없는거 먹을거면 아예 그냥 라면으로 때운다.

맛있는데가 있으면 어디든 간다.

이런 주의의 아저씨인데

 

어디 갈거냐고 물었더니

신촌 서서갈비를 가자고.

 

검색해보니까 서서갈비들;;이 대체로 괜찮더라고.

서서갈비중에 어딜 갈꺼냐고 물었더니

 

http://co_sharing.blog.me/70182722446

우와 저 고기성애자들 저걸 꾸역꾸역 서서 먹고있어 우와.

 

 

진짜;;; 서서;;;갈비.

 

 

부장이 밝게 웃으면서

 

"여덟시쯤 가자. 지금 가나 그때 가나 똑같애.

다리 아파서 한시간 이상 못먹어~" 그러는데 아 놔;;;

 

 

아 나 저긴 절대 안간다.

내가 시발 술을 서서 먹기는 싫다.

 

그래서 나의 고집대로

 

 

이러고 있었다.

 

일단 연탄불에 소 안창살을 슬그머니 올려놓고 반쯤 익어갈때면

 

 

 

옆에서 아저씨가 돼지껍데기를 따로 구웠다가

노릇노릇한 상태로 올려주는데

 

 

 

껍데기 위에 안창살을 놓고

양념에 부추를 올려 먹으면

 

 

"...아!"

 

 

그 아저씨는 저 집까지 따라오며

존나 내가 널 믿어도 되는거냐;;

여기 진짜 맛있는거냐;;;

인터넷에서 검색해보니까 욕밖에 없는데 괜찮냐;;;

 

투덜거리면서 와서는

메뉴 훑어보고 소금구이를 시키더라고.

 

 

내가 바로 취소하고, 여기선 이렇게 먹어야 한다고

껍데기에 소 안창살을 시켰다.

 

구워지는걸 보면서도 계속 갸웃갸웃 하다가

입에 넣고 씹는 순간 바로 그 아저씨는

 

 

"...아!"

 

 

그리고 더 이상 아무 말도 없었다.

 

 

 

웬지 존나 일부러 만든 드라마 세트장같은 분위기에

 

 

 

손님에 대한 싹싹함은 개뿔 없이 묵묵히 껍데기를 구워내는 장인이 있다.

 

 

 

대충 이정도 쫄깃한 상태에서 먹기 시작하면 되는겁니다.

소 안창살은  완전히 익힐 필요가 없거든.

 

 

누가 돼지의 껍데기를 먹을 생각을 했으며

누가 그 돼지의 껍데기를 구운 다음에

소 안창살을 싸 먹을 생각을 했을까.

 

거의 홍어를 두엄에 던져넣고 썩힌담에 먹으면 맛있다.

뭐 이런 인류의 발명급 레시피인데.

 

 

여기는 김치도 맛있어.

된장찌개도 암것도 들은게 없는데 맛있어.

그 만큼 자존심은 넘쳐나서 손님의 쓰잘데기없는 요구를 짤라버립니다.

 

"그렇게 먹는거 아냐!"

 

 

이 맛집을 널리 알리기 위해 티스토리의 기능인 지도첨부를 할려고 했는데

 

 

 

 

여기 나오는건 이름만 같습니다.

북의 김정은과 남의 김정은 대충 저정도 차이.

성신여대점 마포점 이런건 다 체인;;입니다.

 

 

다음은 저런 상황인데

 

 

 

네이버는 그래도 정확하다.

다음 본사가 역시 제주도 있어서 서울상황은 잘 몰라.

 

저 평가 9개 보면 다 불친절하다 욕밖에 없는데

 

 

"지금 뒤집으면 안돼! 맛없어!"

하고 손님을 막 혼내는 아저씨랑

 

"아유 바쁜데 술 그냥 꺼내 드소!"

라는 주모스타일 아줌마가 있을 뿐.

 

난 딱히 저 스타일에 거부감은 없다.

 

 

마누라랑 2년 연속 12월 31일에 저기 갔더니

작년에도 오길 기다렸다고 함.

우리도 원래 저기에서 연말 보낼려고 했는데

그때 일본에 있었음.

 

마누라랑만 가다가 웬 아저씨랑 둘이 갔더니

나한테 엄지손가락 치켜 세우며

 

"애기? 애기생겼구나?" 이러던데 아놔;;;;;;;;;;;;

 

 

http://search.naver.com/search.naver?where=nexearch&query=%ED%95%9C%EA%B0%95%EB%A1%9C+%EC%84%9C%EA%B0%95%EA%BB%8D%EB%8D%B0%EA%B8%B0&sm=top_hty&fbm=0&ie=utf8

 

 

일단 다른 사진과 맛에 대한 얘기는 여기에서 볼 수 있다.

 

 

 

세줄요약.

 

원효대교북단에는 접근성 지랄인 맛집이 있다.

사근사근한 2014년도 서비스 기대하면 안된다.

맛있으니까 처먹어.

 

 

 

자유육식연맹이 실제로 존재하는 조직이라면 추천한다.

둘이서 소주네병에 먹으면 9만원.

 

 

 

 

Posted by 닥터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닥터불 2014.01.24 15: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웬지 미묘하게 사람이 늘어서 피드를 확인해보니

    ask.fm/ZackdeFrost
    이런 개고기같은데에서 꽤 왔더라.

    뭔가 하고 읽어보니 그 개고기같은놈;;과 상관이 있는데던데.

    오유에서 페북글을 보고 필력 죽인다 그러던데
    그냥 내가 싫어하는놈 까서 시원하다고 말하면 그만이지
    유치하게 말도안되는 필력을 운운해.
    아니 뭐 딱히 말도안되는 수준은 아니다만 부처님 자지처럼 숭상해대니 원.

    쓰레기같은 보고서를 썼다고 까였는데 그걸 전무가 존나 좋아하니까
    향기나는 쓰레기로군요 라고 하는 듯한 그런 느낌.

  2. 닥터불 2014.01.24 16: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의 나는 회사에서 아무런 할 일도 없어서 열심히 독서를 하고 있다.
    전에 회사에서는 이럴때 딸딸이도 쳤었는데 나이를먹고 철이 들었다.
    아 맞다 나 장가갔지.

    회사가 일이 있을때는 합숙을 밥먹듯 하고 주말 명절 없이 불러내는데
    좀 이럴땐 유도리있어주면 좋겠다.

    쉼표가 철철 넘쳐 진득하게 흐르는 금요일 오후.
    오늘은 휴식의 부카케다.

    부장정도 되는 아저씨들은 대놓고 드라마보는데 난 그 짬밥이 안돼서....
    밖에 슬그머니 나가서 낮술이나 하고 올까...

  3. 닥터불 2014.01.24 16: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프로필사진은
    노래시작했다 노래 끝나는 블로그.
    http://jinn777.tistory.com/

    여기서 긁어왔다.

    그 사이에는 4년의 텀이 있었다.

  4. 닥터불 2014.01.25 11: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글 애드센스 승인이 나서
    (미친거아냐?; 라고 하지만 소년들은 무엇을 하고 있을까가 연재되는 세상에 이정도면 뭐.)
    광고를 달아봤는데 시발 안보이네.

    맥주 한잔하고 자고 일어나면 달려있을려나.


    상단 하단 이렇게 신청했는데 내가 보고 잡스러우면 하나는 날림.
    시발 요즘 어디 블로그 들어가도 내용은 없고
    존만한 광고만 대여섯개 붙어있어서 이게 글 자체가 통째로 광고.

  5. 닥터불 2014.01.25 1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www.dispatch.co.kr/r.dp?idx=27914

    기회에 강한 새끼.

    아이유한테 신봉선 신봉선 이러는 드립도 지금 광고가 됐고.
    역시 뜰려면 인터넷 소문 예의주시해야할듯.


    그래서 내가 한 3주 끊었던 일베를 다시 가볼까 두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