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도 적응되고 이제 여름이라 슬슬 캠핑을 다시 시작하고 있는데

장비를 일일이 다 살수는 없는 시발연봉이라 글램핑 수준.

이러다 애라도 나오면 망하는거죠

 

몇번 가 보면 늘 공통적인 체험이

동일 시간대에 개수대에서 썩은 표정의 남편들;;;이

동시에 존나 쌈채소;;;를 씻고 있고

거의 같은 시간에 모든 텐트에서 삼겹살;;을 굽고 소주를 마신다.

 

 

나는 뭔가 야외에서만 할수 있는걸 해 보려니

https://www.amazon.co.uk/Turk-65524-Frying-Hand-Forged-Single/dp/B008EEFTL4

아마존에서 이런걸 사서 스테이크를 잘 하고 있다.

 

접때 사촌동생네들 한번 데리고 가서 스테이크를 해 줬는데

사촌동생 부서에 캠핑에 환장해 몇천만원치 장비 들이붓는 미친새끼;;가

저 프라이팬 사진을 보더니 딱 알아 보며 제대로;;라더란 말을 하였다고.

 

 

저게 굉장히 럭셔린데 이제 또 여러번 해줬더니

"맨날 어떻게 스테이크만 먹고 사느냐";;;는 컴플레인이 들어와서

 

https://namu.wiki/w/%EB%B9%84%EC%96%B4%20%EC%BA%94%20%EC%B9%98%ED%82%A8

 

오늘은 캠핑의 꽃인 비어치킨이다.

 

 

준비물은 닭, 코스트코 스테이크 시즈닝, 후추, 터메릭가루.

 

http://shopping.naver.com/search/all_search.nhn?query=%EC%BD%94%EC%8A%A4%ED%8A%B8%EC%BD%94%20%EC%8A%A4%ED%85%8C%EC%9D%B4%ED%81%AC%20%EC%8B%9C%EC%A6%88%EB%8B%9D&frm=NVSCPRO

 

코스트코엔 아무나 갈 수 없다지만 인터넷에선 다 판다.

스테이크 시즈닝인데 바베큐용으로도 쓸만함.

 

http://shopping.naver.com/search/all_search.nhn?query=%ED%86%B5%ED%9B%84%EC%B6%94&frm=NVSCPRO

 

통후추같은거 하나 집에 놔두면 여기저기 좋다.

 

http://shopping.naver.com/search/all_search.nhn?query=%ED%84%B0%EB%A9%94%EB%A6%AD&frm=NVSCPRO

 

인도에는 카레가 없다는 말은 이제 식상해진 정보.

터메릭 = 강황 = 카레가루라고 대충 생각하면 된다.

 

 

저 세가지 종류의 가루를 닭 시체 껍데기에 잘 발라주고

비닐봉지로 싸서 하루동안 냉장고에 재워둔걸 들고

 

 

 

캠핑장에 옴.

낮술을 하고 있으면 내가 성공했다는 기분이 들어.

 

 

 

살짝 마신 맥주캔을 애스엉덩이에 꽂고

호일접시에 담아 불 위에 올림.

노릇노릇하니 익기전부터 참 맛있어보이지 않습니까.

 

 

 

이대로 한시간 반 정도 훈제하면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비어치킨이 완성됩니다.

참 간단하지 않습니까.

 

 

 

 

훈제를 위해 뚜껑을 덮습니다.

옷걸이 네개랑 호일로 뚜껑 간단히 만들 수 있지요..

 

이제 한시간 반 정도 기다려 볼까요.

참 기대되는데요.

 

 

 

티벳승려 분신.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티벳승려

 

 

 

 

 

겉은 적당하게 바삭하고 속은 충분히 촉촉합니다.

 

카레향이 은은히 배어 향기로운데요.

그럼 제가 한번 먹어보겠습니다.

 

....

 

 

내가 비어치킨 망한사람 꽤 많이 봤다.

 

http://entertain.naver.com/read?oid=011&aid=0002489664

일단 이승기가 망하기 시작했고

 

https://www.google.co.kr/search?q=%EC%9D%B4%EC%8A%B9%EA%B8%B0+%EB%B9%84%EC%96%B4%EC%B9%98%ED%82%A8&biw=1920&bih=934&source=lnms&tbm=isch&sa=X&sqi=2&ved=0ahUKEwjnr7nu97LNAhWGl5QKHSQaD-EQ_AUIBigB&dpr=1

망할 화력은 계속 지원되고 있다.

 

 

....

 

그런데 이정도로 망한건 본 적이 없다;;;;;;;;;;;;;;;;;;;;;;;;;;;;;;;;;

저 뚜껑을 열기 직전까지는 매우 만족하고 있었다.

아아 그는 참 좋은 닭이었는데.

 

 

 

 

이것은 슈뢰딩거의 변기.

 

 

 

 

이건 슈뢰딩거의 치킨.

내 개그가 어렵나

 

 

 

Posted by 닥터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게르 2016.06.21 09: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혹시나 싶어 왔더니 역시나 있었군 ㅋㅋ

  3. ㅡㅡ 2016.06.21 13: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간만에 글이ㅋㅋ 역시 돼지나 굽는게 진리

  4. -_- 2016.06.22 2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검은색은 맥주컵인가요?

  5. -_- 2016.06.22 20: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속에 익은 부분만 발라내서 먹으면 될 것도 같은데.

  6. -_- 2016.06.22 2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캠핑장 분위기 같지는 않은데 어디 부근인지?

  7. -_- 2016.06.23 07: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news.nate.com/view/20160622n28788

    참조.

  8. 무명씨 2016.06.23 12: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이 블로그 요리글 중에 이렇게 제대로 망한거 첨 봤네 ㅎㅎㅎ

  9. 닥터불 2016.06.25 2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앞으로 링크만 올려놓은 댓글은 확인없이 삭제합니다.
    모바일이라 나중에 보려고 좀 놔뒀더니 아주 신났지.

  10. 아는동생 2016.06.27 22: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잔 하고 싶어요

  11. 게르 2016.06.27 23: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횽은 훈제는 안좋아 하남? 집에서 해먹기 힘드니깐 야외에 나가면 차콜이나 장작으로 그릴링이나 훈제 많이 하려고 하는데 나는.
    예전에 아르헨티나였나 브라질이었나, 고기 굽는걸 보니깐 구우면서 물을 고기 겉에 뿌리더라구. 겉은 타지않게하고 속까지 열을 전달시킨다나 어쨌다나. 이 이야기 들어본적 있수?

  12. -_- 2016.06.28 06: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맥주에 관심이 많으니 참조하길.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1&oid=366&aid=0000248236

    더부스 사장은 3명이다. 모두 맥주와 관계없는 경력을 가졌다. 김희윤(28) 사장은 2012년 한의대를 졸업하고 1년 넘게 한의사로 일했다. 맥줏집을 차리려고 2013년 병원에 사표를 냈다. 양성후(28) 사장은 경영학을 전공하고 창업 전까지 투자자문사에서 3년간 일했다.

    다니엘 튜더(Daniel Tudor·33) 사장은 영국 옥스퍼드대를 나왔다. 이코노미스트지 기자(한국 특파원) 출신이다. 그는 2012년 ‘한국 맥주는 북한 대동강 맥주보다 맛없다’는 기사로 화제를 불러 모았다. 다니엘은 2013년 ‘기적을 이룬 나라 기쁨을 잃은 나라’란 책에서 한국에 대한 깊은 애정을 보이기도 했다.

    사장 3명은 원래 친구였다. 그들은 각자 직업에 대해 심각한 매너리즘(Mannerism)에 빠져 있었다. 2013년 2월 술을 마시다 누군가 “우리 수제 맥주나 같이 팔아 볼까?”라며 제안을 했다. 이후 3개월 만에 더부스를 오픈했다.

  13. -_- 2016.07.02 12: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shoppingw.naver.com/itemdetail/1001230713?inflow=ppl

    이걸 구입하시오.

  14. 1467597571 2016.07.04 10: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하루되세요

  15. 닥터불 2016.07.06 23: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Nice 제천! 은 나이스정수기의 표절.

  16. 닥터불 2016.07.06 2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s://www.google.co.kr/search?q=creative+england&biw=1673&bih=902&source=lnms&tbm=isch&sa=X&sqi=2&ved=0ahUKEwini-KkhN_NAhVLJZQKHWXvB1QQ_AUIBygC

    표절을 운운할 가치가 없는 이유중 하나.
    이런거 잘 찾으면 200개도 들 수 있다.
    깔려면 슬로건이 좆같은걸 까든가.

    • O2O 2016.07.08 06:46 댓글주소 수정/삭제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0&oid=056&aid=0010336811

      견해가 다른건가요

    • 닥터불 2016.07.08 06: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세금낭비는 맞는데 표절은 아님.
      저게 표절이면 '애플'은 '빅 애플 뉴욕'의 표절임.
      '나이스 제천!'과 '나이스 부산!' 과 '나이스 정수기' 는 셋 다 서로 표절이고.

      그런데 표절이라고 선동하기는 딱 좋음.
      저게 표절이 아닌지를 일반인에게 설명하기에는
      많은 자료와, 업계논리, 법적 설명이 뒷받침되어야 하지만

      일반인이 딱 보면 일단 표절이잖아.
      괴벨스가 하던 게 이런거지.
      감금이 아니라 잠금이요에 선동당하면 설명해줘도 안들어쳐먹지.

      표절에 대한 일반인의 감정과 전문가의 법감정이 완전 다름.
      저 새끼 죽일 새끼랑 법적 사형언도는 다른거랑 같음.

      일단 내가 이렇게 많은 설명과 예를 들어야 하는거 자체가 이 테마는 선동이오.

  17. -_- 2016.07.08 22: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media.daum.net/politics/others/newsview?newsid=20160708023208780&RIGHT_HOT=R5

    히스토리 아는지.

  18. 닥터불 2016.07.09 1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m.shinmoongo.net/a.html?uid=93037

    내가 놓친 부분이네요

  19. -_- 2016.07.11 22: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3&oid=214&aid=0000642765
    "모든 여행은 글로 쓰인 뒤에야 아름다워진다"

    이런쪽으로 기획해보기 바람

    • 닥터불 2016.07.11 2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홍콩 다음편을 반년만에 쓰고 나서 프랑스로 튑니다.

    • -_- 2016.07.12 06:36 댓글주소 수정/삭제

      http://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214&aid=0000642765&date=20160711&type=2&rankingSeq=8&rankingSectionId=103

      여행작가를 해보는 건 어떤가?

    • 닥터불 2016.07.12 1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같은 경우는 6개월간 그 나라 말을 배우고 나서
      한국놈이 안오는데만 돌아다니기 때문에 뭔가 다를겁니다만.

      무라카미 하루끼도 다니는데 보면 막 그리스어까지 배우고 가더라고.

    • -_- 2016.07.12 22: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바로 그것임
      전반적으로 어수선할때 바짝 여행기도 많이 쓰고 여행도 더 다니는 건 어떤가?

    • 닥터불 2016.07.13 16: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런거; 말인가

  20. -_- 2016.07.12 06: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032&aid=0002713455&date=20160711&type=1&rankingSeq=5&rankingSectionId=101

    외국계 은행도 똑같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