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내가 몽골여행기 쓰는거 말고도

11월에 중국어시험도 보고 주말마다 붓글씨 공부하면서

틈틈이 회사도;;; 다니고 있는 사람이다.

 

카메라에 그동안 찍어놓은 사진을 보다 보니

가을에 딱 맞는 그림이 몇장 있길래

토요일 아침에 술마시면서 글씨쓰다가 마누라한테 혼남.

 

 

"니가 그렇게 술병났다고 해놓고! 술을 마셔!"

 

"이건 술이 아니라 약이예요;;;"

 

"무슨 약!!"

 

"술병 낫게 하는 약은 술밖에 없어서;;;;;"

 

 

 

작년에 포항에 계시는 아는 형님한테

대게를 택배로 받아다 미친듯이 뜯었던 아름다운 추억이 있다.

 

이번에 킹크랩이 폭락했다길래 마누라랑 또 뜯을려고 했는데

 

http://www.asiatoday.co.kr/view.php?key=20141018000652503

 

시발 하루만에 다시오름.

 

 

 

이것도 작년에 먹거리 엑스파일을 보다

이영돈 피디의 단골 맛집이라는 여의도 다미에 가서 한컷.

 

"저에게 계절은 도루묵이 나오는 계절과 안나오는 계절로 나뉘죠."

 

라길래 도루묵 알을 먹으러 갔었는데

시발 도루묵 안나오는 겨울에 가서 망함;;;;

도루묵을 먹으려면 딱 요즘 철에 가야 한다.

 

 

 

얼마전 부장이 없는 날에 여유있게 점심에 남산 순환로를 걷걷.

회사가 남산 순환로 옆에 있다고 하면 다들 부러워하는데

청송교도소 주변 환경이 좋다고 죄수를 부러워 할 필요는 없다.

 

내가 이전 다니던 회사가 뷰는 상당히 죽였는데

거기 와서 정말 여기서 일하는거 행복하겠다고 감탄하던 인간들을 죽이고싶었지.

1년 365일을 휴일도 없이 명절에도 밤 열한시반까지 갇혀있어봐.

 

 

 

저 체험은 감옥에 며칠 가두고 일본어로 재판하고

눈 가리고 목에 밧줄 거나.

제발 저딴거 좀 만들지맠ㅋㅋㅋㅋㅋㅋㅋㅋ

 

 

 

은행나무에서 은행이 자연스레 떨어져

옆 난간에 놓여있다.

오늘은 정종에 은행구이로 갈까.

 

 

 

시발 냄새.

 

 

 

남산이 개발금지구역이라 일정 층 이상은 못올리니까

이런 멋진 풍경이 생겼는데

 

서울의 아름다운 야경은 나같은 노예들이 만드는거다.

일은 안하고 이런데서 살았으면 좋겠어.

 

 

 

말은 저렇게 썼는데 사실 놀러는 못간다.

정시퇴근은 커녕 세시간 미만으로 야근하면 죄인이니까.

빨리 정년퇴직해서 연금으로 놀러다니고싶다.

 

 

 

 

Posted by 닥터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_- 2014.10.25 11: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기옥이냐?

  3. 김선효 2014.10.26 13: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왜 안쓰나?

  4. 바키형 2014.10.27 16: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형 요즘 현자타임 왔어요? 글들이 너무 건전하네 빨리 알리익스프레스에서 배송온 그거 리뷰써주세요-_-;;;

    • 닥터불 2014.10.29 16: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블로그 관리를 위해서는 꾸준히 한 주제의 글을 쓰는게 좋다 카길래.
      다 좋은데 좆대가리는 좀 아프네.
      알리 익스프레스에서 2차 주문을 또 잔뜩했는데
      무사히 도착하면 이번엔 제대로 리뷰하는걸로.

  5. 바퀴팬 2014.10.28 00: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좀 써라..
    하루에 몇번 여길 들락달락 하는 지...원..ㅠㅠ

    • 닥터불 2014.10.29 15: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야 나도 생활인;;;이란말야;;
      회사 일 쳐내고 학원 다니면서
      11월 8일 시험공부도 하다보니 대체 여유있게 뭘 할수가 없네.

  6. 게르 2014.10.28 21: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퀴횽 바쁜갑네....
    어른들이 미안해 ㅠㅠ
    몽골기행기 쓰도록 특별법제정해줘야될듯

  7. -_- 2014.10.28 23: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media.daum.net/society/others/newsview?newsid=20141028201010503


    팀장: "영표씨, 고생이 많아. '불금'인데 술 한잔 하지."

    영표: "말씀은 감사한데 월요일 보고 자료를 만들어야 해서요."

    팀장: "쉬엄쉬엄해. 월요일 자료는 주말에 만들면 되지. 내일 점심 먹고 천천히 나와서 마무리해. 나도 나올 거니까."

    퇴근은 둘째 치고 꼭 법으로 정했으면 하는 게 하나 있다. '기러기 아빠'들은 보직을 맡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 아이들을 필리핀에 유학 보낸 팀장은 집에 갈 이유가 없다. 집엔 아무도 없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재미없는 농담에 웃어주고, 저녁도 함께 먹어주고, 주말에 등산도 가주는 사원들이 회사에 있기 때문이다. 월요일에 임원 보고가 몰려 금요일은 업무가 많다. 그런데도 팀장은 '불금'을 외치며 회식을 강행한다. 토요일에 개인적으로 할 일이 없다는 고백이나 마찬가지다.

    40~50대 간부들 중에는 가족과 함께 살면서도 회사를 집처럼 생각하는 사람이 꽤 된다. "난 열심히 일하고 새벽에 들어가는 게 제일 좋아"라는 부장의 말은 "가족들은 내가 일찍 들어가는 걸 별로 반기지 않아"라는 말로 들린다.

    • 닥터불 2014.10.29 16: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기러기 상사가 왜 좆같은지 내가 굉장히 잘 알지.
      나도 이전엔 퇴근시간을 향해 하루종일 100미터 질주를 했는데
      그렇게 해서 만든 기획안은 의도적으로 존나 까더라고;;

      사실 기획안이 뭐 딱히 수준 차이가 나겠나.
      단지 업무시간에 놀다가 회사돈으로 저녁먹고 밤에 슬슬 쓴 놈 기획안이
      칼퇴할려고 일만 존나 해서 낮에 집중적으로 쓴 놈 기획안보다
      좀 더 기특의 색안경을 끼고 보게 될 뿐이지.

    • 게르 2014.10.29 21:48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와 진짜 이런새끼들이 있단말이지ㅋㅋㅋ글만봐도 빡치네ㅋㅋ주말에도 나오라니

  8. -_- 2014.10.30 0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2&oid=028&aid=0002251337&cid=512473&iid=48858387

    스웨덴에서 사시는 건...

  9. -_- 2014.10.30 19: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광고문구는 법적으로 어떻게 보호돼?
    예를 들어서, "니들이 게맛을 알어?"라는 카피를 도용해서,
    어떤 사람이 "니들이 xxx을 알어?"라는 카피를 사용한 광고를 만들었을 경우에 말야.
    궁금해.

  10. -_- 2014.10.31 1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근은 밤9시부터? 김대리의 이상한 야근법

    http://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008&aid=0003359934&date=20141031&type=1&rankingSeq=2&rankingSectionId=102

  11. 닥터불 2014.11.01 0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 다음주 토욜에 시험끝남 ㅇㅇ. 업데를 원하는자, 일정은 좀 알지니.

  12. 닥터불 2014.11.03 17: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발 모의고사 성적이 하도 개판이라 시험 연기할려고 했는데
    연기는 안되고 취소할수 있는 기간도 이미 지나서 안된다고;;
    응시료 11만원은 회사에서 주는건데 당연히 시험을 안보면 안줌;;;

    내가 어학시험을 쳐서 성공하지 않은 역사가 없는데
    이번에 최초로 그 기록을 개판으로 깨게 되나!
    어차피 회사에서 주는 돈이라서 떨어져도 아깝지는 않지만

    분하다! 분해!!!!!!

  13. -_- 2014.11.04 05: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빈둥거리는 동료가 더 실적 뛰어난데… 두뇌엔 과부하보다 여백이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28&aid=0002251865

    • 닥터불 2014.11.04 1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기의 문제는 빈둥거리는걸 상사가 못알아채게 요령껏 해야 한다는 것.
      일찍 가는놈 보고서를 바로 오케이 해주고 싶은 꼰대는 딱히 없거든.

      나만 하더라도 좀 일찍가거나 주말에 안나왔거나 하면
      두고보자 하고 있다가 시발 한줄 한줄 얼마나 시비를 걸어대는지;;;;
      누가 봐도 아무 상관 없는 거 가지고 걸고 넘어지다 결론은

      "니가 맨날 일찍 가니까 결과가 이따위지!"

      그래서 내가 더러워서 회사에서 놀기 시작했다.

  14. -_- 2014.11.04 10: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news.donga.com/3/00/20141104/67636001/1

    이것을 환기시켜 주시면...

  15. -_- 2014.11.05 11: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1&oid=016&aid=0000569202


    참조하세요.

  16. 닥터불 2014.11.05 2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험 3일전인데 일하고 공부하려니까 혼미하다;;;

    • -_- 2014.11.05 21:47 댓글주소 수정/삭제

      거 불횽, 파워블로거가 되려면
      그 혼미한 와중에도 여행기;는 업뎃해야 되는 거 아니요!?
      너무한 거 아니요?!

    • 닥터불 2014.11.06 09: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입금 돼야 일을 시작하는게 업계의 관행이라서.
      그래서 파워블로거들은 전업주부가 많습니다.

  17. 2014.11.07 22: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짜밥이 어딨냐 좆뺑이쳐라~~~

  18. -_- 2014.11.08 01: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www.upkorea.net/news/articleView.html?idxno=34359


    “군대에서 제대로 익힌 습관과 경험은 회사에서도 통합니다. ‘죽은 사람 살리는 것 빼고 모두 다 된다’는 군대 구호 하나도 경영현장에서는 원가 혁신 목표를 달성하는 정신이 되었습니다”

    11월 7일(금) 육군사관학교 을지강당에서 열린 삼성그룹 토크콘서트 열정樂서, 이 날은 삼성종합화학 정유성 사장이 강연자로 나섰다. 삼성전자 인사팀장과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인사지원팀장을 역임한 삼성의 대표 ‘인사통’답게 이날 정 사장은 ‘리더십’을 주제로 1,000여명의 사관생도들에게 군에서 리더십과 소통능력을 키우는 노하우를 전했다.

    정유성 사장은 먼저 자신의 군복무 시절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1979년 강원도 인제에 자리한 2사단에서 학사장교로 군 생활을 시작했다. 지금은 서울에서 차로 두 시간이면 갈 수 있지만 당시만 해도 ‘인제(강원도)와서 원통하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산간 오지였던 곳이다.

    산골 부대로 온 것도 서러운데 부대에서의 생활은 ‘월화수목금금금’의 연속, 훈련으로 쉴 틈이 없었다. 대간첩작전에 파견돼 3주간 ‘실전’도 경험했다. “뭐 이리 힘든가” 싶었지만 신기하게 일이 싫어지거나 몸이 지치지도 않았다. 바로 ‘성취감’ 때문이었다. 대대 대표 관측장교로 처음으로 ‘리더’ 역할을 맡은 게 계기가 되었다. 합리적인 지시를 내리고 누군가를 더 잘 교육시키려면 나부터 혁신해야 했다. 그때부터 메모와 주변 정리 습관, 철저한 시간 관리 습관이 몸에 배기 시작했다. 차츰 리더에 익숙해지는 자신의 모습을 보면서 자신감도 생겼고 ‘젊은 나이 어디서 이런 경험을 쌓을 수 있나’ 생각도 들었다.

    전역 후 삼성전자에 입사 지원했다. 면접관이 본인의 약한 점을 물었을 때 “3남1녀 집안의 막내로 태어나 리더십이 부족했지만 군 복무를 통해 리더십을 보완했다”고 당당하게 이야기했고 삼성에 입사할 수 있었다.

    군에서 익힌 경험은 회사에서도 통했다. 메모 습관은 20여년간 빈틈 없는 인사 업무의 동반자로, 정리정돈 습관은 사업장 안전 경영에 도움이 되었다. 군대에서 배운 “죽은 사람 살리는 것 빼고 모두 다 된다”는 구호는 경영현장에서 제조업 원가 혁신이라는 목표 달성의 정신이 되었다.

    정 사장은 “제게 군대는 정통 ‘인생훈련코스’였다. 군대에서 배운 리더십과 소통능력을 통해 회사 생활의 ‘달인’으로, 그리고 CEO의 자리에도 오를 수 있었다”고 전했다.

  19. 닥터불 2014.11.08 15: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시험 끝났다. 업데는 월요일.

  20. -_- 2014.11.09 00: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news.nate.com/view/20141108n15249

    가슴이 나오기 시작했다, 난 용감해져야 했다

  21. 닥터불 2014.11.10 18: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이 160장이라 정리가 절실하다;;;;;